생활클럽이란

우리는 사회를 어떻게 이해하고, 무엇을 실천하고, 무엇을 지향하고 있는가

남에게 떠맡기지 말고, 혼자서 할 수 없는 일은 서로 도와가며

우리는 지금 세계를 뒤덮고 있는 소비 사회라는 바다에 빠지기 직전입니다.
풍요롭다고 여겼던 생활은 식량자급률 저하, 식품 안전성에 대한 불안, 환경파괴, 빈부격차, 빈곤 등 다양한 문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 문제들은 모두 중요하며, 어느 것 하나 혼자 해결할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 이럴 때 일수록 우리는 서로 손을 맞잡아야 합니다. 남에게 떠맡기지 말고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스스로 처리하고, 할 수 없는 일은 서로 도우며 해결하는 것. 이것이  바로 우리들이 생활클럽생협 활동을 전개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성립

1965년 도쿄에서 여성 선구자들이 임의조직(봉사협회)으로 ‘생활클럽’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스스로의 생활방식을 바꿈으로써 산업중심사회의 왜곡된 모습을 바로잡고, 풍요로운 지역을 만들어 가는 것을 활동목적으로 삼았습니다. 이 운동을 발전시켜 계속적인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1968년 민주적 운영과 경영을 양립할 수 있는 법인으로서  소비생활협동조합을 설립했고 생활클럽 생협이 탄생하게 됐습니다.
그 후 생산-유통-소비-폐기, 환경, 복지, 정치분야에 이르기까지 ‘생활에 관한 모든 것을 자치(自治)한다’를 목표로 활동을 전개해 왔고, 현재 21개 도도부현(都道府縣)에 32개의 생활클럽(생활클럽연합회의 회원단협)이 각각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예약 공동구매 창출

각 지역의 배송센터로부터 직원 또는 워커즈 콜렉티브 회원이 소비재를 배달.우리는 ‘안심하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적정한 가격으로 구입하고 싶다’란 생각으로 생산자와 함께 식품 및 그 밖의 원재료, 가공공정, 포장재료, 환경에 대한 배려 등을 결정하고, 예약해서 공동구매하는 방법을 고안해 냈습니다. 이런 예약 공동구매를 통해 계획적인 생산・공급・소비가 가능하게 되어 안전성 높은 식품을 적정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게 됐을 뿐 아니라, 생산자가 재생산할 수 있게 함으로써 자원낭비와 환경부하를 최소화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소비자와 생산자가 협동하면 지속가능한 사회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을 실천을 통해 증명하고 있습니다.

협동조합의 가능성을 개척하다

조합원은 협동조합의 출자, 이용, 운용에 참가함으로써 민주적인 조합원 자치를 실천합니다. 우리는 생협 사업을 조합원의 일상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문제를 해결하는 운동이라고 생각하고, 다양한 자발적 운동을 탄생시켜 왔습니다. 또한 시민이 협동조합을 통해 자치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분야별 세분화된 현행의 일본 협동조합법을 개정하고 정부가 협동조합 진흥정책을 강구하도록 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예약 공동구매 창출

반모임에서 반이 구입 주문할 소비재에 대해 의논.반(班): 그룹단위로 예약주문을 받고 소비재를 나누는 경제적인 장점 외에도, 사람과 사람의 연대를 통한 상부상조도 실천하고 있습니다.
개별배송: 주문자 개인에게 소비재가 배달됩니다. 개별배송 조합원이 늘어나는 가운데 육아등을 주제로 한 개별배송 조합원들의 다양한  서클활동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매장(Depot): 조합원이 자주적 관리 및 운영하는 점포형식의 공동구매입니다. 조합원, 직원,  워커즈 콜렉티브가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현재 실시 지역은 동경, 가나가와, 치바 3개都縣).
 

지역별 자주적 관리 및 운영

생활클럽의 운동 및 사업은 도도부현(都道府縣)별로 독립된 생활협동조합(단협)이 자주적으로 운영 및 관리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별 조합원의 자치조직이 있어 일상적인 활동을 스스로 결정하고 운영하고 있습니다. 32개의 단협은 소비재 공동개발과 공동구매를 위한 조직 기구로서 생활클럽연합회를 구성하고 수주, 발주, 물류시스템, IT시스템 운용 등을 위임하고 있습니다. 연합회는 회원단협이 참가하는 총회, 이사회 등이 운영합니다.

공제사업─지역의 다스케아이(상부상조)체계 구축

각 단협에서 행하는 조합원들의 상부상조 활동과 더불어 연합회에서는 공통된 제도하에서 공제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런 활동을 기반으로 단협과 그 관련단체는 조합원끼리의 상부상조를 넘어 지역에서의 상부상조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비영리 협동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1) 반모임은 주문 조정 이외에, 요리법, 육아, 지역문제 등을 주제로 한 대화의 장이 된다.2) 단협 총회에는 많은 조합원이 참가해 활동방향에 대해 토론한다.   3) 매장은 조합원이 소비재를 구입하는 곳이자, 생산자와의 교류와 정보교환의 장이기도 하다. 4) 매장은 야채, 어패류, 육류 등의 먹거리가 구입액의 약 절반을 차지하고 지역에 있는 두부가게나 베이커리 등과도 제휴하는 것이 특징이다.

‘안전・건강・환경’
생활클럽 10가지 원칙


우리는 생산에서 폐기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책임 있는 소비 행동을 일관하기 위해 모든 활동에서 이 10가지 원칙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제1원칙    ・소비재의 안전성 추구
제2원칙    ・먹거리의 자급력 상승
제3원칙    ・유해물질 삭감
제4원칙    ・자연자원의 지속가능한 사용
제5원칙    ・쓰레기 줄임과 재이용
제6원칙    ・에너지 절약
제7원칙    ・리스크 저감
제8원칙    ・정보 공개
제9원칙    ・자주적 관리 및 감사
제10원칙  ・다수의 참가